운정신도시 파주운정신도시 네이버검색
즐겨찾기추가
파주운정신도시
왼쪽배경
파주신도시 라인 운정부동산 라인 운정신도시아파트 라인 파주부동산 라인 운정부동산 라인 운정아파트 라인 파주아파트
오른쪽배경
매물정보
가람 1벽산한라          
가람 3동문1차          
가람 4한양수자인          
가람 7한라비발디          
가람 8동문2차          
가람 9남양휴튼          
가람10동양월드          
가람11동문굿모          
산내 6한라비발디          
산내 8월드2차          
산내10대우푸지          
산내11현대2차          
산내9현대힐스          
한빛 1한라비발디          
한빛 2일신휴먼빌          
한빛 3아이파크          
한빛 5캐슬칸타빌          
한빛 8휴먼시아          
한빛4롯데파크          
한빛9롯데파크          
한울 2벽산블루밍          
한울 7삼부르네상          
해솔 7롯데캐슬          
해솔 1두산위브          
해솔 2월드1차          
해솔 3현대1차          
해솔 4벽산우남          
해솔 5삼부르네상          
이미지
아파트매매   아파트분양권
아파트전세    아파트월세
상가/사무실    단독주택지
토지/공장/창고   단지소개
평형 자동계산기

는 몇 일까요?
서비스바로가기
파주출판도시
아파트실거래가
토지이용계획확인원
등기부등본열람
국토해양부
온나라
민원24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기준시가조회
운정행복센터
운정1동주민센터
운정2동주민센터
운정3동주민센터
국세청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파주저널
파주신문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
도로명주소안내
공동주택가격
개별공시지가

아파트천사 방문자수
금일방문자수
19
전체방문자수
221395
HOME > 커뮤니티 > 상담게시판

게시판타이틀
조회수 8135
제목 [스크랩] [취재파일] "난방비 대신 폭탄을 맞았어요"
 
 
올 겨울, 예년보다 난방비가 ‘조금’ 더 많이 나왔다면 별로 놀라실 일은 아닙니다. 그만큼 추웠으니까요. 실내온도를 20도로 유지한다고 할 때, 외부 온도가 1도 떨어지면 열은 6%가량 더 필요합니다. 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을 기준으로, 겨울 기온이 영하 15도 밑으로 떨어지는 날은 평년엔 보름이 채 안 되지만, 이 겨울엔 12월부터 걸핏하면 영하 15도를 넘나들었죠. 예년 겨울과 비슷한 온도로 지내셨다면, 난방비가 좀더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나와도 너무 나왔다? 그러면 내 탓이 아닐 가능성이 아주 크니까, 그냥 넘어가지 마세요. 난방비 아끼려고 춥게 지냈는데, 내가 쓰지도 않은 열을 내가 썼다고 요금이 잔뜩 나왔을 수도 있습니다. 1월 28일 8시 뉴스에 <난방비 폭탄, 계량기가 원인> 아이템이 방송된 뒤, 보도국으로 “우리 집도 그런 케이스 같다”는 전화가 많이 왔다고 합니다. (나로호 출장차 전남 외나로도에 가 있는데 회사에서 전화가 왔어요^^) 우리 집이 그런 경우인지 아닌지, 의심이 갈 경우 일단 자가진단해 볼 수 있는 방법은 뭔지, 해결책은 없는지… 간단히 짚어보겠습니다.


   1. 내가 받은 난방비 고지서는…폭탄인가?^^
      - 계량기가 유량계라면 그럴 수도 있습니다.



이번 취재에서 특히 들여다 본 건, 내가 쓴 열만큼 난방비가 계산돼 나와야 하는 지역난방 아파트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쓴 만큼 나와야 되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 말이죠. 한 마디로 말씀드리면,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지역난방 아파트 가정은 난방 계량기로 유량계를 쓰고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내가 얼마나 난방을 했느냐를 계량해 가구별로 난방비가 부과되는데, 이때 계량방식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내가 쓴 열을 측정하는 방식인 열량계이고, 다른 하나는 난방에 쓰인 물의 양을 재는 방식인 유량계입니다. 그러나 유량계는 실제 우리 집이 쓴 열의 양이 아니라 우리 집에 들어왔다 나간 물의 양을 계산해 요금을 부과합니다. 난방비 폭탄은 대부분 여기서 발생합니다.


   2. 유량계의 문제는? – 난방열이 아니라 난방수의 양을 측정하기 때문입니다.

열량계는 난방수가 집에 들어올 때의 온도와 바닥 밑에 깔린 배관을 돌아 집을 따뜻하게 데운 후 나갈 때의 온도차를 측정합니다. 즉, 우리 집이 쓴 실제 열의 양이 측정됩니다. 난방수가 많이 돌았든 적게 돌았든 내가 춥게 지냈으면 춥게 지낸 만큼만 요금이 나오는 겁니다.
   
그러나 유량계는 실제 난방 정도와 난방비 사이에 오차가 있기 쉽습니다. 우리 집 바닥에 난방수가 들어온 만큼 난방이 되는 건 아니기 때문입니다.

<난방비 폭탄, 계량기가 원인>에서 취재한 가정은 집에 들어오는 난방수의 양을 조절하는 유압 밸브가 고장나 있었습니다. 보통 싱크대를 열어보면 각 방으로 가는 난방수의 양을 조정할 수 있는 밸브가 서 있고, 계량기가 있고, 그 옆에 유압 밸브가 보입니다. 이 밸브가 고장나 난방수가 제어되지 않고 너무 많이 들어온 겁니다. (집주인이 설정한 온도에 필요한 물의 양을 한참 뛰어넘는) 뜨거운 물이 잔뜩 밀려들어와서 식지도 않고 빠져나가 버리는데, 이 물의 양만큼 요금이 나온 거죠. 아무리 물이 많이 밀려들어왔다 해도, 사용한 열만큼만 계산됐으면 난방비가 과다계상되진 않았을 텐데 말입니다.

다른 문제도 있습니다. 이 집은 평소 낮엔 집에 아무도 없어 난방을 꺼두고, 저녁 때만 난방을 한데다 그나마 쓰지 않는 방 2개는 아예 난방수 물길을 잠궈두고 지냈습니다. 온도계를 가져가 밸브를 잠궈놓은 방들의 온도를 재봤더니 창문을 꼭꼭 닫았는데도 15도 수준. 바닥은 싸늘했습니다. 그래도 난방비를 낮추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난방수가 돌면서 우리 집에 들어오려는 압력이 있다 보니, 안방 건넌방 거실로 고루고루 갈 물길을 막아버린 만큼 유속이 빨라져 물길이 열려 있는 쪽으로 확 쏠렸다가 빠르게 통과해 버리는 겁니다. 열량계로 측정중이라면 이 경우 난방수가 우리 집에 들어올 때의 온도와 나갈 때의 온도를 계산해 뺏긴 열만큼만 표시되지만, 유량계는 이렇게 들어왔다 나간 물의 양을 그대로 기록합니다. 작은 방은 냉골인데, 난방비는 이 방 저 방 다 덥힌 집과 비슷하게 나오는 거죠. 이건, 유압 밸브가 고장나 엄청난 양의 물이 들어오고 있었던 이 가정은 물론이고, 유압 밸브가 고장나지 않은 지역난방 유량계 사용 가정 어디나 겪을 수 있는 문제입니다. 또, 이렇다 보니 지역난방에서 유량계를 사용하는 집의 난방비가 열량계를 사용하는 집보다 대개 더 많이 나오게 됩니다. 많게는 절반 가까이 더 많이 내고 있다는 게 전문가 얘기입니다.

이미지

  3. 우리 집 계량기는 뭘까?- 계량기에 쓰여있는 단위와 아파트 건립연도를 보세요.

가장 간단하게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은 우리 집 계량기에 쓰여있는 계량단위를 보는 겁니다. 'm³'이 표시돼 있으면 유량계입니다. 쓰인 물의 양입니다. 그외 다른 단위들이 표시돼 있는 건 모두 열량계입니다. (열량계는 KWh, MWh 등 단위가 꼭 동일하진 않습니다.) 또 열량계는 온도센서 줄이 나와 뻗어나와 있는데, 이건 집에서 식별하시기 조금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아예 '적산열량계' 이런 식으로 제품에 큼지막하게 쓰여 있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관리사무소에 문의해 보셔도 되고요.
 
아파트가 지어진 시기와도 관련이 있습니다. 아파트의 경우, 지역난방 아파트는 전국 2백만 가구 정도 됩니다. 이중 절반 가량에 유량계가 설치돼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1999년부터 2009년까지 약 10년간, 열량계보다 1/3에서 1/4가량 저렴한 유량계 시공을 허용했습니다. 이렇다 보니 이 시기에 건립된 아파트는 유량계를 설치한 곳이 대부분입니다. 그 전에 지어진 아파트라도, 단지별로 이 시기에 대대적 난방공사가 이뤄진 곳은 유량계로 바꿔달았을지 모르니 확인해 보시면 좋습니다.


   4. 우리 집 난방수 유압밸브가 고장났는지 자가파악할 수 있나요?- 할 수는 있는데, 어렵습니다.

사실 이런 문제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점검해 주는 게 맞습니다. 야무지게 일하는 관리사무소는 난방비가 유독 ‘튀게’ 나온 집이 있으면 요금을 부과하기 전에 상황을 알아봐서 조정해 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관리사무소가 해야 할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도 많죠. 제가 이번에 취재한 가정도 난방비 폭탄을 맞자마자 관리사무소에 문의했지만, 난방 전원만 한 번 껐다 켜보고 아무 문제가 없다며 돌아갔습니다. 저희는 난방비 폭탄을 맞은 가정과 예년만큼 난방비가 나온 바로 윗집의 계량기를 비교해 봤습니다. 난방 설정 온도를 똑같이 맞춰놓고, 유량계 눈금이 움직이는 속도를 본 거죠. 설정온도가 같으면, 유압밸브가 제 기능을 하고 있을 경우 같은 시간에 흐르는 난방수의 양이 같아야 하니까요. 비교 결과, 난방비 폭탄을 맞은 가정은 계량기 바늘이 한 눈금 움직이는데 –저희가 지켜봤던 건 한 눈금에 10리터짜리 유량계였습니다- 1분 10초밖에 걸리지 않은 데 반해, 정상 가정은 5분 30초가 걸렸습니다. 즉, 난방비 폭탄을 맞은 가정은 다섯 배나 빠른 속도로 난방수가 유입되고 있었던 거죠. 난방비 폭탄 가정은 지난달 난방비가 56만 원이 나왔는데, 이 윗집은 14만 원이 나왔습니다. 대략 얘기를 나눠보니, 이 집은 아이들이 있어서 난방비 폭탄 가정보다 난방을 좀더 세게 한 편이었는데도요. 난방수 유입 속도와 지난달 난방비 차이가 얼추 비슷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자가진단 방식은 사실 일반 가정에서 쓰기 어렵고 번거롭습니다. 일단 다른 가정에 양해도 구해야 하고, 유량계에서 사용하는 단위를 제대로 파악하기도 힘듭니다. (저희는 한 눈금에 10리터짜리 유량계를 비교했는데, 유량계를 열어보시면 1리터짜리, 10리터짜리, 100리터짜리 눈금도 있습니다. 여러 개가 같이 있기도 합니다.) 설사 알아볼 수 있는 눈이 있다고 해도, 우리 집 난방수 관리에 문제가 있구나 없구나 정도만 가늠할 수 있는 겁니다. 전문가가 파악해 주지 않으면 얼마나 손해를 보고 있는지 알기 어렵고, 아주 번거로운 일입니다.


   5. 더욱 정밀한 난방비 관리시스템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역난방을 하는 단독주택은 유량계를 열량계로 바꿔달면 장기적으로 과다하게 부과되는 난방비를 확실히 줄일 수 있을 겁니다. 그러나 아파트의 경우, 정확한 난방비를 부과받고 싶다고 우리 집만 바꿀 수는 없습니다. 단지가 한꺼번에 공사를 해야 가능합니다. 결국 이런 아파트 단지의 경우, 현재 조건에서 되도록 정확한 계량이 이뤄지도록 관리하는 게 최선입니다.

현재 대부분의 아파트 관리규약에는 계량기 관리 주체가 모호하게 돼 있습니다. 가정이 계량기 관리 의무를 지고 있는 곳도 많습니다. 그런데 사실 일반 가정에서 계량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정확히 알기는 어렵죠. 5년에 한 번 정도는 계량기도 교체해 줘야 하는데, 실제 그렇게 하고 있는 곳도 드뭅니다. 관리사무소에서 좀더 신경을 써주면 좋지만, 의무사항은 아니니까요. 심지어 계량기 관리가 번거롭다는 이유로, 그냥 가구수대로 단지 전체에 부과된 난방비를 1/n로 일괄 부과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외부 계량기를 검침하면서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고요.  
 
취재를 하면 할수록, 난방비, 중구난방으로 부과되는 경우가 너무 많다는 걸 배우게 되더라고요. 지역난방공사 등을 통해 정기적으로 난방비가 불합리하게 부과되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는 체계적인 시스템 도입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부동산에 관해 평소 자주접하는 질문을 정리해 놓은 방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51 [스크랩] 집주인과 다투는 중에도 월세를 계속 내야할까? 2015-10-24 6568
50 [스크랩] 세무상담 -제척기간, 소멸시효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2015-09-24 5755
49 [스트랩] '부부공동명의' 절세효과 등 장·단점 따져.. 2015-08-22 5730
48 [스크랩] 전세서 반전세로 바꿔야 된다면.. 2015-03-07 6465
47 [스크랩] 계약 해제됐는데 중개수수료 줘야 하나 2014-09-12 6231
46 [스크랩] 부동산 매매시 집문서 잃어버리면? 2014-07-29 7204
45 [스크랩] 가구에 가려진 곰팡이로 인한 전셋집 분쟁 2014-07-23 5974
44 [스크랩]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문답풀이 2014-06-18 5877
43 [스크랩] 세입자의 원상회복범위 어디까지? 2014-05-17 6492
42 [스크랩] 혼인합가로 2주택 상태에서 배우자 사망시엔? 2014-05-16 6067
41 [스크랩] 이사갈때 도어록·샹들리에 떼어가도 될까 2014-03-22 6713
40 [스크랩] 아파트매매 가계약, 마음대로 해지했다가는 2014-02-12 7214
39 [스크랩] 부부 공동명의로 부동산 등기하면 절세할 수 있다는데... 2014-02-03 6821
38 [스크랩] 확정일자 대신 전세권 설정…차이는? 2014-02-03 6492
37 [스크랩]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알고 보니…(에프터 리빙제) 2013-10-17 7290
36 [스크랩]'살아보고 분양결정?' 계약 시 꼭 알아야 할 .. 2013-07-10 6646
35 [스크랩] 잘 팔리는 집 만드는 14가지 방법 2013-07-04 7122
34 [스크랩] 재계약 때 보증금 오르면 계약서 꼭 써야 2013-04-08 6666
33 [스크랩] [취재파일] "난방비 대신 폭탄을 맞았어요" 2013-02-04 8134
32 [스크랩] 집 계약서 분실, 양도세 계산은? 2013-01-25 7512
31 [스크랩] 부동산 경매투자 10가지 유의점 - 매일경제 2013-01-25 6458
30 [스크랩] 전세보증금 돌려줄 때 ‘가압류’ 확인하세요” 2013-01-18 7026
29 [스크랩] 좋은 전월셋집 찾기 '10계명' 2012-12-18 6993
28 [퍼온글] 대출시장의 현장에서 바라본 대출을 받을때의 조언 2012-10-03 6686
27 전세 재계약, 돈 떼이지 않으려면? 2012-09-17 7664
26 미분양 아파트 전세 들어가려는데 2012-09-14 6998
25 직거래로 전세 구할 때 주의할 점 2012-08-24 7727
24 매수인이 중도금을 제 날짜에 주지 않았을 경우는? 2012-04-28 8747
23 부동산계약시 중도금의 효력! 2012-04-25 7805
22 계약연장 임대차 계약과 중개수수료 2012-02-22 7879
21 부동산 계약 해약시 중개수수료 지불은? 2012-02-08 8514
20 계약 후 24시간 이내에 해약 할 경우! 계약금은 ? 2012-02-06 7260
19 소유권 이전시 필요한 서류 (매도/매수) 2012-01-13 18420
18 월세입자의 월차임을 연말정산으로 챙기기 2012-01-06 7683
17 양도소득세 신고시 인정받는 필요경비 2012-01-05 8361
16 운정신도시 각아파트단지 관리사무소 전화번호는? 2011-12-30 9177
15 2012년 변경된 양도소득세율은 ? 2011-12-23 8154
14 운정신도시內 각 아파트 중학교배정 2011-12-14 11021
13 우리아이는 어느초등학교 가나요? 2011-12-14 7841
12 아파트 관심단지의 관리비부과내역 보기 2011-12-09 8041
11 인터넷으로 등기부등본을 열람해야하는데 주소가.... 2011-12-09 8191
10 분양권상태에서의 임대차 계약 2011-11-24 7581
9 임대차계약의 보증금 증액과 연장계약 2011-11-04 7760
8 아파트 입주 전 사전점검 요령! 2011-11-02 11522
7 임대차계약 종료후 시설물 원상복구의 문제 2011-10-31 9511
  1   2 

매물.매매문의/소비자상담 (031)949-8900     팩스(031)8071-6702     대표메일hiapt1004@naver.com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정보